Saturday, January 20, 2018

if you enter an eazy pass by mistake, you should request a courtesy waiver to waive the fine.

[–]feral2112 4 점 4 년 전에
I've done this a couple times. Both times I received a $50 fine. The fine comes with a form that you can fill out if you wish to dispute the fine. If it was an honest mistake, which in my first case it was, the state gave me a "courtesy waiver" and I didn't have to pay the fine. They only extend this offer once.


https://www.reddit.com/r/newjersey/comments/19z3yn/accidentally_drove_through_an_ezpass_only_lane_on/

Thursday, January 11, 2018

story of toyota prius dead at 20,000miles

Derrick Thomas
2 months ago
toyotaprius79
I bought the car and changed the transmission fluid immediately. I did a bunch of research before hand and heard that it was normally neglected... So, new fluid, drive 20k miles then dead.
I have the old transmission from the shop and will take it apart when I have some time.
Symptoms: I was travelling at 80 on the Maine turnpike at 3 am. Car was on cruise, everything sounded/felt normal, then I felt a little hesitation. Felt like I just took my foot off the pedal slightly. It caught my attention, so I switched to the battery view and saw my battery was maxed out. 80mph for over 3 hours on level ground should not have a COMPLETELY full battery. I saw an exit coming up, I took it just in case. Got to the bottom of the exit, stopped, I was listening real close to everything and then it sounded like a hard "boom" then all the lights went on, engine reved to 4k and I had no power... When the engine was running it sounded like a whining "reeeeeerrr" sound. I had my techstream with me so hooked it up and it told me MG1 performing poorly. I cleared the code but didn't make a difference.
History: I am a mechanic and really pay attention to any sound the car makes. 9 times out of 10 I am driving with no radio so I can just listen. Never push the car, always thinking about MPG and regeneration.
The shop that replaced the transmission was shocked it actually went out, said it is Extremely rare that these transaxles die.
Long reply, but hope it helps.

https://www.youtube.com/watch?v=_ECajzh-auk

1988년 서울올림픽 주제곡 손에손잡고는 이탈리아인이 작곡하였다.

[강상준의 7080사람들] 원조 한류가수 '코리아나'의 홍화자 입력 : 2013-04-02 18:35:30 수정 : 2013-04-02 18:35:30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우리 사는 세상 더욱 살기 좋도록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서로서로 사랑하는 한마음 되자 손잡고" 199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한 공식 주제가 ‘손에 손잡고’. 언제 들어도 가슴이 벅차오르는 감동이 있는 노래다. 그룹 코리아나는 이 곡으로 전 세계를 평정했다. 코리아나 멤버 홍화자는 “‘손에 손잡고’만한 명곡은 없다”고 말하며 뿌듯해했다. 이 한곡을 1만 번 이상 불렀다고 하니 더 이상 다른 말이 무에 필요할까. 올림픽 주제가를 불렀다는 사실을 그는 지금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1963년 일본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중동, 남미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한국의 음악을 알렸다. 원조 한류가수인 홍화자를 만나러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라이브 카페 ‘추억스케치’를 찾았다. 그는 주말이면 이곳에서 노래를 한다. 이미 60대 중반을 넘겼음에도 그의 노래와 율동은 강력했다. 파워풀한 가창력은 한시도 관객의 눈을 다른 곳으로 돌리지 못하게 했다. 88올림픽 때의 열정이 고스란히 묻어난 무대였다. 타임머신을 탄 듯한 짜릿함으로 그의 음악인생을 들었다. - 코리아나는 4인조 보컬이죠. " 저 홍화자를 포함해 이애숙, 이승규, 이용규 4명이었죠. 저를 제외한 3명은 남매이고, 저는 이들 남매의 사촌과 결혼했으니 제게는 시동생, 올케인 셈이죠. 다들 일가라고 할 수 있지요. 계속 공연을 같이 하다가 3년전 스위스 공연을 끝으로 이제는 저만 공연을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 주로 공연은 어디에서 하나요. "교회에서 찬양하고 교도소 위문공연도 다녀요. 지방공연도 가끔 다니고요. 설 전후로 몸이 안 좋아서 쉬고 있다가 20년만에 사촌동생을 만났어요. 집안 내력인지 사촌동생이 송파구 방이동에서 ‘청춘스케치’라는 라이브카페를 운영하더라고요. 그래서 몇 주 전 이곳에서 공연을 시작했어요. 주위 사람들은 제게 쉬라고 말하지만 재미삼아 공연을 합니다.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는 마음으로 임하니까 뿌듯하더라고요. 공연을 가면 어떤 사람은 저더러 ‘코리아나 짝퉁’이 아니냐고 물어봐요. DVD도 보여주고 ‘진짜 코리아’라고 말해도 안 믿어요. 그러다가 막상 노래를 시작하면 고개를 끄덕이지요. 왜들 그렇게 의심을 하는지.(웃음) 교도소 위문 공연이 제겐 특별해요. 2011년부터 시작해 춘천, 여주, 청주, 청송, 전주교도소에서 공연을 했지요. 3월16일에는 화성교도소에서 공연할 예정입니다. 처음엔 목사님이 공연하자고 제의하셔서 시작했는데요. 막상해보니까 보람이 있더라고요. 제 공연으로 그분들이 위로가 되고 삶의 에너지를 얻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공연을 합니다." - 음악은 언제부터 하셨나요. "제가 대구에서 고등학교 다녔는데 학교에서 노래 잘하는 걸로 유명했어요. 친오빠가 당시 미 8군 밴드 마스터였는데 하루는 대구에서 공연을 한다길래 구경을 하러 갔죠. 깜짝 놀랐어요. 학교에서 배운 노래와는 천지차이였거든요. 그게 계기가 돼 팝송을 즐겨 불렀어요. 저는 원래 성악을 전공하려고 했는데 집안이 어려워서 포기했어요. 학교 음악실에 있는 피아노로 바이엘부터 연습을 했어요. 팝송을 부르려면 영어도 해야 하고 악보도 볼 줄 알아야 하니까 연습을 많이 했지요. 녹음기 하나 없이 악보 놓고 공부했어요." - 가수로 데뷔는 어떻게 하게 됐나요. "1962년 KBS 전속가수로 시작했습니다. 그 땐 그룹이 아닌 솔로였어요. 동기들이 많아서 노래할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었지요. 1963년 MBC 전국 가요 콩쿠르 대회에 출전해서 2위를 했어요. 그 때 기획사 관계자에게 발탁이 돼 일본에 진출했어요." - 원조 한류 가수인 셈이네요. "1963년 처음 일본으로 진출했어요. 1965년 결혼을 하고, 시댁 식구 3명과 그룹을 만든 게 코리아나예요. 물론 처음엔 다른 이름을 썼고요. 일본에 진출한 이후 세계를 두루 다니며 공연을 했어요. 베트남 전쟁이 한창이던 1967년에는 베트남 청룡, 맹호 부대 등 전 부대를 돌면서 위문공연을 했어요. 국내에 들어오니까 문화부장관 표창을 주시더라고요. 이후 중동으로 가서 요르단, 이란, 이집트에서 공연을 했지요. 한번은 이집트 카이로에서 공연하는데 유럽 에이전시가 저희더러 유럽진출을 하지 않겠냐고 제의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1973년 유럽 진출이 이뤄진 겁니다. 1979년에는 유럽에서 앨범을 내서 제법 히트를 했죠. 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한 달 전에 동독에 공연을 갔어요. 공연하고 받은 돈은 그 지역 노동자들에게 다 주고 왔지요. 독일이 통일 된 후엔 휴지조각이나 다름없는 돈이었거든요." - 코리아나 팀명은 누가 지었나. "제 남편인 故 김영일 단장이 만드셨어요. 저희 팀은 이름이 여러 번 바뀌었어요. 처음엔 ‘쇼케이스’로 시작해서 ‘리틀 큐피츠’, ‘코리안 플라워’, ‘파이브 핑거스’, ‘플러스원’, ‘아리랑 싱어즈’를 거쳤죠. 그러다가 ‘코리아나’가 팀명으로 굳어진 거죠. 저희가 유럽에서 활동할 때 ‘아리랑 싱어즈’라는 이름으로 공연을 다녔는데 외국인들이 ‘아리랑’이라는 발음을 잘 못하더라고요. 그래서 1982년 ‘코리아나’로 개명했어요. 단장님이 매니저 역할도 해주셨어요. 코리아나가 큰 인기를 얻은 것은 단장님의 역할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생각해요. 가수가 아무리 노래를 잘해도 매니지먼트를 잘해야 성공할 수 있는 거잖아요. 코리아나는 가수, 매니저, 운 삼박자가 잘 맞아 떨어진 것이라고 생각해요." - 유럽에서도 특히 스위스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고. "1975년 스위스 공연이 잡혀서 가게 됐는데 스위스 기획사 매니저를 저희 무대를 보고 홀딱 반한 거예요. 그 매니저가 유럽 매니저로 활약하면서 우리가 유럽에서 자리를 잡도록 도와줬어요. 우리는 대신 유럽에서 가수로 성공할 때까지 최소한의 급여만 받고 일해 줬고요. 올림픽 때까지 유럽에서 그가 매니저였어요. 지금까지도 형제처럼 지내요. 돌아가신 단장님이 스위스 매니저 아들의 대부예요. 그 정도로 절친한 사이였어요. 우리가 스위스에 오래 살다보니 그분들은 저희를 ‘우리 코리아나’라고 불러요. 3년 전에 마지막으로 스위스 공연을 갔는데 ‘손에 손잡고’만 앙코르를 3번 했어요. 지금까지도 연말이나 연초에 스위스 라디오에서 ‘손에 손잡고’를 틀어준다고 합니다." - ‘손에 손잡고’가 히트할 수 있었던 이유. "88올림픽 전에 개최됐던 올림픽은 반쪽 올림픽이었어요. 공산국가에서 개최하면 민주주의 국가가 참석을 거부했고, 민주주의 국가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면 공산주의 국가가 불참했으니까요. 하지만 88올림픽은 이전과 달리 전 세계인의 축제였어요. 세계적으로 화해무드가 조성되기 시작했고, 그래서 동서화합, 공산권과 민주권이 올림픽에 대거 참가한 거죠. 이런 화해무드를 타고 ‘손에 손잡고’가 자연스럽게 세계적으로 알려졌어요. 이 노래가 88올림픽의 특징을 잘 표현하다보니 코리아나 이름도 널리 알릴 수 있었던 겁니다. 올림픽 이후 노르웨이,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대부분의 유럽국가를 투어했어요. 독일에서는 한때 1위까지 한 적이 있어요. 미국은 1992년 LA폭동 때 교포들을 상대로 위로공연을 해준 적이 있어요. 미국에서는 한 번도 1위를 못했어요. 유난히 인종차별이 심한 나라가 미국이었죠." - ‘손에 손잡고’는 누가 작곡했나. "미국에서 활동하던 이탈리아 작곡가가 곡을 썼어요. 이 분은 영화 ‘탑건’, ‘미드나잇익스프레스’ 등 OST에 참여해 아카데미상을 탔다고 해요. 88올림픽 주제가 작곡 제의를 받고 한국에 들어와서 작업을 했어요. 한국적인 정서를 곡에 넣고 싶어서 새벽에 남산에 올라가서 해 뜨는 모습을 봤다고 하더라고요. ‘손에 손잡고’ 전주 부분이 남산에서 본 일출장면을 떠올리면서 곡을 쓴 겁니다. 이 작곡가가 코리아나에게 “‘손에 손잡고’ 한 곡으로 평생 먹고 살 수 있을 거다”라고 말했던 게 기억에 나네요. 5년 전 포항 호미곶에서 1월1일에 공연을 하는데 해가 떠오를 때 노래를 부르려니까 가슴이 벅차오르더라고요. 지금 생각해도 뭉클하네요." - 88올림픽 개막식 당시 상황은 어땠나요. "정신이 하나도 없었어요. 개막식 마지막 순서라서 한 없이 기다렸지요. 당시엔 어떤 심정이었는지 기억도 잘 안나요. 잘 해야 한다는 마음뿐이었어요. 개막식을 봐서 아시겠지만 각국 대표단이 무대 주위를 빙글빙글 돌잖아요. 그래서 코리아나도 좌우전후로 돌아가면서 노래를 불렀어요. 연습한 것도 즉흥적으로 이뤄졌어요. 노래할 땐 가슴이 벅차올라서 뭐가 뭔지 도무지 모르겠더라고요. 다 끝나고 내려와서 ‘진짜 끝난 건가?’ 이렇게 이야기했던 기억에 나네요. 역사적 순간에 한 획을 그은 데 대해 지금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전 세계적으로 경제상황이 안 좋다고 합니다. 이렇게 어려울수록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서 88올림픽 때와 같은 영광을 다시 누릴 수 있길 바랍니다. 옛말에 ‘화 속에 복이 있고 복 속에 화가 있다’고 합니다. 어려울수록 더 힘내서 열심히 삽시다. 음악은 전 세계를 하나로 만드는 중요한 매개체라고 생각합니다. 힘들 때마다 노래를 부르면 힘이 나잖아요. 2013년 올 한해 하는 일 마다 행운이 깃들길 기원합니다. 건강하세요." 뉴스팀 wtoday@segye.com http://www.segye.com/newsView/20130306004765

Tuesday, January 2, 2018

subaru is unreliable


Sam S
15시간 전
Unfortunately, this is becoming typical on Subarus.  I deal with a number of them and the more recent ones seem to have more problems than the older ones.  Starters, electrical issues, engines burning oil, gasket problems - all experienced on the newer cars.  I wonder because they are growing so quickly their quality is declining?  Older models just had the gasket problems (and the newer ones are much improved on that issue).

https://www.youtube.com/watch?v=mSjZ0DDjLbA&t=347s

japanese copies german car engineering all the times

Intrepid Milotic
3개월 전
cute, you should check which car maker, creates new Technology and who copies it in a few years. VAG and Daimler invest the most, their innovations are copied in a few years by Asian companies.

https://www.youtube.com/watch?v=JjM14JBPdBI

Sunday, December 31, 2017

russia has the most boxing medals in olympic history. they just were not allowed to turn pro until 1997. boxing training methods are copied straight from russian olympic boxing school


Rather Notsay
1 day ago
free spm Actually these were world class boxers. USSR has most boxing medals in Olympic history. And these boxers here were not allowed to turn pro until 1997. Most of current boxing training methodology is copied straight from Russian Olympic school (Kettlebells, Olympic lifts)

https://www.youtube.com/watch?v=_ZlYZlw3W18

italy has no pro boxing but if italian amateur boxers can make it to pro boxing, they can dominate boxing.

unbornbum
unbornbum
1 year ago
There's just no platform for pro boxers in cuba, it's the same in italy, these guys just stay amateurs because it's difficult for them to get signed unless they go to america. But just look at the ones who have turned pro, Rigondeux and Ortiz for example, Highly skilled fighters and both the most avoided men in their respective di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