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rch 4, 2016

독일 특허 16퍼센트


한국 역대최다 신청, 국가별 순위 7위…의료·디지털 부문 증가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유럽특허청(European Patent Office, EPO)의 기업별 연간 특허 출원신청 건수에서 삼성전자가 2위, LG전자가 3위를 차지했다.

EPO는 3일 발표한 연례 특허 신청결과 보고서에서 지난해 삼성전자는 2천366건의 특허를 신청해 2위에 올랐으며 LG전자는 2천91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전년보다 6.9% 줄었으며 LG전자는 27.7% 증가했다.

1위는 2천402건을 출원한 네덜란드 필립스가 차지했다.

삼성, LG에 이어 중국의 화웨이가 전년보다 22.1% 증가한 1천953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독일 지멘스는 11.1% 감소한 1천894건의 특허를 출원해 각각 4, 5위에 랭크됐다.

국가별 특허출원 현황에 따르면 한국의 특허 출원 건수는 전년도(6천166건)에 비해 4.0% 증가한 6천411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국가별 순위에서 한국은 전체 신청 건수의 4%로 7위를 기록했다. 미국이 전체 특허 신청 건수의 27%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독일(16%), 일본(13%), 프랑스(7%)가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은 전년 대비 22.2% 늘어난 5천721개의 특허를 유럽에 출원하며 8위에 올랐다.

EPO는 2015년에 사상 최고인 27만9천 건의 특허가 신청됐다고 밝히고 이는 전년에 비해 1.6% 증가한 것이라고 전했다.

분야별로는 의료기술 관련 특허 출원이 11% 증가한 1만2천474개로 가장 많았다. 디지털 커뮤니케이션(1만762개), 컴퓨터 기술(1만549개), 전기기기 및 에너지(1만198개) 관련 특허도 각각 1만개 이상이 출원됐다.

EPO는 특허 분야에서 유럽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977년 설립됐다.

songbs@yna.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01&aid=0008232615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