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anuary 31, 2016

every greek cultures spreaded to all mediterranean regions

omnipotentum
오후 10:20
수정
 
+kebec1 Greeks think they invented everything....if you know history, all greek cultures such as greek art, gree music greek architecture, greek math, greek science, greek language, greek medicine, greek technology and greek law  etc etc spreaded to throught out all east and west mediterranean regions in hellenistic period..greek food is no exception...
 

baklava is greek food comment

Game james
2016. 1. 24.


 
+PaulGr8 The name yes but there are recipes from ancient greece predating it that are the same. The turkish version is diffirent. +kebec1 Yes the Armenians made it along with the Greeks in Byzantium then the turks took it and gave it to the jennasaries as a peasant food, it wasnt even considered a desert.

kebec1
2016. 1. 27.


 
Baklava is common to all countries in the Eastern Mediterranean and eastwards. According to experts of this cuisine, no one knows its origin, though everyone claims it.


Haralambos Psilos
2016. 1. 29.

 
Seeing that the Turks came from Mongolia where their is no walnuts or most of the crucial ingredients in balaclava you easily determine it is a Greek dish.

https://www.youtube.com/watch?v=vDi3drG7JbE

japanese cars never won WRC, Le mans, Formula 1

ttlkhaoz1년 전

Yeah i guess that's why Japanese haven't won anything like WRC,LE MANS,FORMULA ONE...for like decades and they don't even bother competing with the Germans anymore. I really can't think of anything the Japanese invented by themselves they simply copied all of the German stuff. Germany = Cutting Edge Technology at reasonable price Japan = overpriced plastic crap

                     

265justy1년 전

Mazda won LE MANS. Toyota & Subaru have won WRC. Honda have won F1. Wake the up.  Germany =overrated unreliable shit. Japan = Cutting edge tech & reliabilty.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78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265justy   
ttlkhaoz   

ttlkhaoz1년 전

+265justy Honda never "won" F1 they placed 4th. out of pure luck with massive engine problems. Mazda won Le Mans  in 1991 (i wrote they haven't won anything in decades if you bother to read my comments) ! Same story with Toyota and Subaru these brands are dead for over a decade.BTW if you're so convinced about Japanese superiority then show me what they EVER invented by themselves ?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tlkhaoz   
265justy   

265justy1년 전(수정됨)

+ttlkhaoz McLaren HONDA won F1 in 1988.  TheHonda MP4/4is regarded to be the best ever F1 car in the history of the sport.. But dont care if it is 50 years sence they won anything. But they just proved they can win & when they won ,they proved their point!! They could do it all again if they wanted tomorrow. Mazda 's 787B was banned cause of its Rotary powerplant after 91. Basicly the Germans were just butthurt cause Mazda perfected the Rotary engine when the Germans could not!! If it was allowed compete in the following sessons ,it could have won again & again. Mitsubishi also won WRC, .!!! Thats 3 Jap brands winning WRC in one decade. What other Country have achieved that.!!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23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265justy   
ttlkhaoz   

ttlkhaoz1년 전

+265justy So Mazda won 1 time in their history and from that you can gather they could have won time and time again ? Really ? :) to bad they never did again huh ? The rotary engine invented by Wankel is a flawed concept btw it's more reliable cause less moving parts but then again so is a superball-motor. It had nothing to do with the Germans being incapable of "perfecting" it, it's mathematically impossible to achieve greater efficiency than a piston engine.So they sold it to the Japanese. The Germans didn't ban the 787B that was FIA jfyi. Yeah Mitsubishi won the WRC - that is, 15 years ago and since then never again :) but that's sort of what i've said already.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tlkhaoz   
265justy   

265justy1년 전

+ttlkhaoz WRC cars from 15 years ago can still go out and beat todays cars easy. Where I come from RALLYING is very big!! Ive seen yesterdays Impreza WRC s & Corolla WRCs beat the more modern WRC cars that Ford , Peugeot & Skoda had to offer , Even old MK2 Escorts can give the modern WRCs a trashing in the hands of a good driver. So dont go there with the rallying.  The 787B was revolutionary in its day & It sould never have been banded. The main guys in the FIA at the time were mostly of German & French origin & blatantly begrudged a Jap firm like Mazda coming in & trashing the big shit Jags & Porsches with a Rotary unit that Mazda got spot on.  RX7s went on to compete in other forms of motorsport without any bans on them afterwards. It was all pure bullshit on FIAs behave. Just like they are fucking up F1 today with more stuipd rules & regulations.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265justy   
ttlkhaoz   

ttlkhaoz1년 전

+265justy I'm not trying to dismiss your argument since there's all sorts of shenanigans going on in FIA but then again, look at all the changes they've made when Schuhmacher won F1 from 2000- 2005.It was all anti-Ferrari. They ban technologies that favor a specific Manufacturer/Team going back to the Turbocharged cars. Whatever the reasoning was, everybody plays by the same rules and who's to blame when Mazda couldn't come up with a piston engine ? Same goes for Nissan,Honda,Toyota...that shortlived success they had in the late 80' and 90' was largely due to western economies being in transition from industrial to service based. My argument still stands, the Japanese never invented anything they aren't capable of innovation due to their copycat culture To credit them for "perfecting" the Wankel motor is a bit of a stretch, the rotary engine is still a notorious gas-guzzler.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tlkhaoz   
265justy   

265justy1년 전

+ttlkhaoz I will admit the Japanese have not being producing much in the lines of performance cars or competing  in much over the last decade. But thats all about to change . Especially  with Toyota.  And saying Mazda couldn't use a piston engine ,is simply not the point. Mazda could if they wanted. They use piston engines in the current  American LE-MANS Series and are going to be using diesel units also in the USCC.  My point is Mazda were different & unique for using a Rotary.  You say the Japanese copy others & that is their culture!!! WHO DID MAZDA COPY BY USING A ROTARY IN LE MAN.!!! & who else are they copying now. Tell me who they did copy & with what ??  Your points have no foundation what so ever.!!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265justy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1년 전

+Pino kio Nein!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Blain Pinkston   
Alpha Ams   

Alpha Ams1년 전

+ttlkhaoz honda number 1 in moto gp too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Alpha Ams   
ttlkhaoz   

ttlkhaoz1년 전

+Alpha Ams That's not even a contest ! there are like 5 manufacturers competing in Moto GP Honda,Kawasaki,Ducati,Suzuki and Yamaha I bet Honda makes the best lawnmower engines too but who cares.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tlkhaoz   
Alpha Ams   

Alpha Ams1년 전

yeah that's the fucking point honda,kawazaki,suzuki are japanese !so how they win every race if they copy from germany how many title win the bmw??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Alpha Ams   
ttlkhaoz   

ttlkhaoz1년 전

+Alpha Ams I think you have a bit hard time understanding pal, the Japanese are literaly competing among themeselves in the MotoGP !!! Nobody except the Italians are really producing Motorcycles in Europe and only Ducati (one out of 23 Italian Manufacturers !) is competing. I do remember the days though when a tiny company like Aprilia was outperforming all the Japanese Giants.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tlkhaoz   
Alpha Ams   

Alpha Ams1년 전

ah now you talk about italia no more germans hehehe i think the japanese smoke your german car so sad for you!!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Alpha Ams   
ttlkhaoz   

ttlkhaoz1년 전

+Alpha Ams Frankly i got no idea what you're talking about all i said is that Ducati is the only one competing in MotoGP because motorcycles are a niche market and a third world transportation method on top.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tlkhaoz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1년 전

+Pino kio I Respect Asian Countries, most  of them is Japan, but Germany is a very Developed country, we produce everything from pens to aircraft. German engineers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xXxDEMANJENIYAxXx   
265justy   

265justy1년 전

The Japs produce aircraft also.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2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265justy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1년 전

@Pinokio Wir made ein bezzor keyboard dann du.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1년 전

@Pinokio Mag AlbertEinstein er was ein real genius.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2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1년 전

+Pino kio You Japense think you are so smart.God is smarter.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   

Blain Pinkston1년 전

Japanese have beady eyes. Und DER FUHER ist bezzor dann ihre "Japan God Emperor"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Blain Pinkston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1년 전

+Pino kio Learn first how to build a Quality of Material in your Cars (not Reability) Your Cars after 10 Years Falls Appart because of Rust and Garbage plastic, then talk about yours Stupid Robots for children, if Germany wana make any robots, it would be much Intillegenter than you have after so many years , You had the better Knifes in the world, but now Germany make much better Quality of Knifes because we use Top secret Materials u can only dream of it. go watch Pokemon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1년 전

+Pino kio I Already have been´seen how Japanese are smart in  the stores, u ask something and they dont know nothing, looks so stupid. only good thinks u can good Mathematic that is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1년 전(수정됨)

+Pino kio not possible, its simple, because you have too Little Brain in your heads, and we hate  your slit eyes Language also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1년 전

+Pino kio Answer me again, write your next comment,, prove me that you're a stupid idiot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xXxDEMANJENIYAxXx   
Myumyu Lily   

Myumyu Lily1년 전

+xXxDEMANJENIYAxXx shut the fuck up ugly white man!! you are all ugly like ape with hooked nose! japanese men are handsom unlike you ugly german/white boys!!  even if japanese cars are not good,our men are better than UGLY white men.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Myumyu Lily   
xXxDEMANJENIYAxXx   

xXxDEMANJENIYAxXx1년 전

+Myumyu Lily  U are ugly Slity Eyes and small penis sizes mens go watch anime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2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xXxDEMANJENIYAxXx   
samir kasimi   

samir kasimi1년 전

The stupidity is real with this one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samir kasimi   
tekkentekkentekken   

tekkentekkentekken1년 전

+xXxDEMANJENIYAxXx u hv big dick, though soft like chewing gum lol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tekkentekkentekken   
Vasili Hellenic Light   

Vasili Hellenic Light11개월 전

You are crap lol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스팸 또는 악용사례 신고
Vasili Hellenic Light   
Vasili Hellenic Light   

Vasili Hellenic Light11개월 전

+Pino kio so true hahaahahahha pino kio-san Gratulations from greece ,oyia sominasai :D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polychronio 
Handsome like slanted small eyes....?!? Just compare japanese boys to korean boys so u will feel superior...

polychronio1주 전

Handsome like slanted small eyes....?!? Just compare japanese boys to korean boys so u will feel superior...

자세히 보기
간략히
답글1   

https://www.youtube.com/watch?v=UTGhuW3hkTE

japanese make the most efficient cars but poor quality


i think the japanese make the most efficient cars. but thats it. would i buy a japanese car? Yes! i have one actually. If i had money would i buy a japanese car? Maybe not...i like the 5 series, I LOVE the porsche carrera S. its a car with its own identity.
 

japanese cars aren't precision built and reliable unlike german cars...

Matteo Petitto
Japanese cars aren't precision built. They are not more reliable. They are simply cheaper, both to buy and for parts when things do go wrong. Which they do. Think about it, would you rather have cheap heart surgery? Also, Japanese cars are serviced twice as much as German cars. And every time they are serviced, half the engine is replaced.
 

german cars are superior to japanese cars comment

quakebox
You can't compare a Mercedes to a Lexus a BMW to a Nissan or Audi to Mitsubishi. Mercedes, BMW and Audi are world known Luxury brands Lexus is the only Japanese brand almost on par to Audi but not to Mercedes Nissan and Mitsubishi are economical cars they should be compared to VW. Japanese cars are reliable but wealthy people tend to buy German and European for a reason  I noticed most wealthy people buy Mercedes, Audi, BMW, Range Rover, Rolls Royce, Porsche, with very few buy Lexus or Infinity. Out of all Japanese cars only the GTR could be compared to a Porsche in terms of performance, but the Porsche is far more accepted, luxurious and has an unshakable image compared to the GTR when it comes to quality both interior and exterior. I have driven American cars, Korean cars, Japanese cars, and German out of all of them I can say the Lexus is fantastic but not like a Porsche,
 

ethiopians recognize themselves as greek race not black...


Alem Abebe Her art is more African than Ethiopian, but beautiful


Tedla Gebeyehu She was exposed to other African cultures and traditions as a child while she was in kenya, Tanzania etc ..


It was Mono, not age, that probably cut short Federer's prime

President

PresidentLegend

Joined:
May 18, 2009
Messages:
7,808
Location:
Philadelphia

Just my opinion. I had mono about 5 or 6 years ago and I have never felt quite the same physically. It's quite a debilitating illness that can have a very long term effect on the body and never really leaves. It's not just me, many people have had this experience as well (see Robin Soderling).

Getting mono in the beginning of 2008 explains Federer's sudden drop in form IMO and why he has never been able to reach the heights he did from 2004-2007. He has never quite gotten over the illness, but being the great player he is the man is still a slam threat. Why else would he, at the mere age of 26, have such a noticeable drop in form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s. I know I'll probably get some flaming for this but IMO this is the most likely explanation and its amazing that Roger is doing as well as he is these days.

Compare Federer to Djokovic, Murray, and Nadal who are all about the same age(26) that Federer was in 2008. They have games that are much more physically demanding and yet people scoff at the idea of them declining. It doesn't make sense to me that Roger would just drop off like that without an explanation.

TennisCJC

TennisCJCLegend

Joined:
Apr 20, 2010
Messages:
5,885
Yes, mono did impact Federer. I think it costs him 1-3 slams. Kind of funny how the non-Federer fans don't think this is viable. Pro athlete with a major virus should continue to play at peak form - no sissy excuses. Sorry, that's stupid.

I also think age started catching up with him at about the same time.  

http://tt.tennis-warehouse.com/index.php?threads/it-was-mono-not-age-that-probably-cut-short-federers-prime.450154/
 

mononucleosis virus made federer thinner

JYD

JYDNew User

Joined:
Jul 11, 2008
Messages:
80
Location:
New Jersey
ive noticed he looks thinner ever since the mono...so no i dont see the belly

http://tt.tennis-warehouse.com/index.php?threads/is-it-me-or-does-roger-have-a-little-belly.219909/

Friday, January 29, 2016

baklava is greek food

The history of baklava is not well documented. There are three proposals for the pre-Ottoman roots of baklava: the Central Asian Turkic tradition of layered breads,[14] the Roman placenta cake, as developed through Byzantine cuisine,[15] or the Persian lauzinaq.[16]
Although the history of baklava is not well documented, there is evidence that its current form was developed in the imperial kitchens of the Topkapı Palace in Istanbul.[17] The Sultan presented trays of baklava to the Janissaries every 15th of the month of Ramadan in a ceremonial procession called the Baklava Alayı.[16][18]
The oldest (2nd century BCE) recipe that resembles a similar dessert is the honey covered baked layered-dough dessert placenta of Roman times, which Patrick Faas identifies as the origin of baklava: "The Greeks and the Turks still argue over which dishes were originally Greek and which Turkish. Baklava, for example, is claimed by both countries. Greek and Turkish cuisine both built upon the cookery of the Byzantine Empire, which was a continuation of the cooking of the Roman Empire. Roman cuisine had borrowed a great deal from the ancient Greeks, but placenta (and hence baklava) had a Latin, not a Greek, origin—please note that the conservative, anti-Greek Cato left us this recipe."[15][19]
Shape the placenta as follows: place a single row of tracta[20] along the whole length of the base dough. This is then covered with the mixture [cheese and honey] from the mortar. Place another row of tracta on top and go on doing so until all the cheese and honey have been used up. Finish with a layer of tracta. … place the placenta in the oven and put a preheated lid on top of it … When ready, honey is poured over the placenta.
— Cato the Elder, De Agri Cultura 160 BC[15]
Some sources state that this Roman dessert continued to evolve during the Byzantine (Eastern Roman) Empire into modern baklava.[21] In Greek the word plakous (Greek: πλακοῦς) was used for Latin placenta,[22] and the American scholar Speros Vryonis describes one type of plakous, koptoplakous (Byzantine Greek: κοπτοπλακοῦς), as a "Byzantine favorite" and "the same as the Turkish baklava",[23] as do other writers.[24]
Muhammad bin Hasan al-Baghdadi was a compiler from the Abbasid period who described lauzinaq, a dessert similar to baklava in his cookbook Kitab Al-Tabikh. Lauzinaq refers to small pieces of almond paste wrapped in very thin pastry and drenched in syrup. Written in 1226 (in today's Iraq), it was based on a collection of 9th century Persian-inspired recipes.[16] According to Gil Marks, Middle Eastern pastry makers developed the process of layering the ingredients; he asserts that "some scholars said they were influenced by Mongols or Turks".[16] The only original manuscript of Al-Baghdadi's book survives at the Süleymaniye Library in Istanbul (Turkey) and according to Charles Perry, "for centuries, it had been the favorite cookbook of the Turks". A further 260 recipes had been added to the original by Turkish compilers at an unknown date retitling it as Kitâbü’l-Vasfi’l-Et‘ime el-Mu‘tâde, and two of its known three copies can be found now at the Topkapı Palace Library in Istanbul. Eventually, Muhammad ibn Mahmud al-Shirwani, the physician of the Ottoman Sultan Murad II prepared a Turkish translation of the book, adding around 70 contemporary recipes.[citation needed]
Another recipe for a similar dessert is güllaç, a dessert found in the Turkish cuisine and considered by some as the origin of baklava.[25] It consists of layers of phyllo dough that are put one by one in warmed up milk with sugar. It is served with walnut and fresh pomegranate and generally eaten during Ramadan. The first known documentation of güllaç is attested in a food and health manual, written in 1330 that documents Mongol foods called Yinshan Zhengyao (飮膳正要, Important Principles of Food and Drink), written by Hu Sihui, an ethnic Mongol court dietitian of the Yuan dynasty.[7] Uzbek cuisine has pakhlava, puskal or yupka or in Tatar yoka, which are sweet and salty savories (boreks) prepared with 10–12 layers of dough.[13]
There are also some similarities between baklava and the Ancient Greek desserts gastris (γάστρις),[26] kopte sesamis (κοπτὴ σησαμίς), and kopton (κοπτόν) found in book XIV of the Deipnosophistae.[27][28] However, the recipe there is for a filling of nuts and honey, with a top and bottom layer of honey and ground sesame similar to modern pasteli or halva, and no dough, certainly not a flaky dough.[29]


https://en.m.wikipedia.org/wiki/Baklava

Wednesday, January 27, 2016

도타 상금이 윔블던 테니스 상금과 골프 상금보다 더 많다

도타2 대회 상금 세계 2위... 골프-테니스 능가

2015-12-22 10:57도타2 디 인터내셔널(이하 도타2 TI)이 세계 스포츠 대회 가운데 2번째로 많은 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창조산업연구소가 발표한 스포츠 경제 효과 분석 연구 보고서에서 인용한 ESPN의 보도에 따르면 도타2 세계 대회인 디 인터내셔널(이하 TI) 2015의 총상금은 1,840만 달러(한화 216억 원)로 월드 시리즈 오브 포커 다음으로 가장 큰 규모였다.

1위는 총 6,000만 달러(한화 707억원)의 상금을 내건 월드 시리즈 오브 포커였다. 3, 4위는 각각 1,600만 달러(한화 188억 원)와 1,000만 달러(117억 원)을 기록한 영국 윔블던 테니스 대회와 마스터즈 골프 대회였다.

도타2 TI 2015는 우승자 상금 또한 윔블던과 마스터즈를 훌쩍 뛰어 넘었다. 660만 달러(한화 약 77억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져 윔블던과 마스터즈의 3배에 가까운 규모를 자랑했다.

보고서에서 인용한 게임전문 시장 조사기관 뉴주(Newzoo)는 e스포츠의 상금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4년 3,600만 달러(한화 424억 원)를 기록했던 e스포츠 상금은 올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7,100만 달러(한화 788억 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http://esports.dailygame.co.kr/view.php?ud=2015122210543003377

ㅎㄷㄷ 어마무시하네요....도타가 F-1을 제외한 모든 스포츠중에 가장 상금이 많은 테니스보다 더 상금이 많다니 포커와도 차이가 생각보다 적네요......거기다가 더 증가할 추세라니....



Sunday, January 17, 2016

셰일가스 채취법은 그리스인이 발견했다

셰일가스란(Shale Gas)? 우리나라 영향셰일가스란(Shale Gas)? 우리나라 영향

Posted in 경제이슈 이야기/경제 용어정리

?

20130110 / 경제용어 / 셰일가스란(Shale Gas)? 우리나라 영향에 미치는 영향

셰일가스란(Shale Gas),
오랜 세월동안 모래와 진흙이 쌓여 단단하게 굳어진 탄화수소가
퇴적암인 셰일층에 매장되어 있는 천연가스를 일컫는 말입니다~!

셰일이란 우리말로 혈암(頁岩)이라고 하며,
입자 크기가 작고, 진흙이 뭉쳐져서 형성된 퇴적암을 말하는데,
셰일층, 혈암에서 추출되는 가스가 바로, 셰일가스인 것입니다~!


일반적인 천연가스는 셰일층에서 생성된 뒤,
오랜 세월동안 지표면으로 이동해 지표면 가까이에 올라와 한 곳에 모여있는 반면,

셰일가스는 가스가 투과하지 못하는 불투과 암석층에 막혀서 이동하지 못하고
셰일층에 잔류하고 있어서, 일반적인 천연가스와는 다른 암반층으로 채취되기 때문에
비전통 천연가스로 구분되어 불리고 있다고 합니다~!


셰일가스의 성분은 발전용으로 쓰이는 메탄 70~90%, 석유화학 원료인 에탄 5%,
LPG 제조에 쓰이는 콘덴세이트 5~25% 등 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일반적인 천연가스와 성분이 유사한 까닭에,
난방용 연료나 석유화학 연료로도 활용될 수 있어서 상당히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셰일가스는 미국, 중국, 중동 등 세계 31개국에 약 187조 5천억 ㎥가 매장되어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 양은 전 세계가 향후 60여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분석되어,
예상보다 많은 매장량에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셰일가스는 1800년대에 처음으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지만,
앞서 설명한 것처럼 일반적인 천연가스보다 훨씬 깊은 곳에 존재하고 있는 관계로,
기존의 천연가스와 같은 수직시추방법으로는 채굴이 불가능했고, 암석의 미세한 틈새에 넓게 퍼져있어서
기술적인 제약과 경제석 부족 등의 단점으로 오랫동안채굴이 이뤄지지 못했지만,

1998년에 그리스계 미국인 채굴업자 조지 미첼이
90.6%의 물과 8.95%의 모래, 0.44%의 화학약품을 섞은 혼합액을
시추관을 통해 고압으로 분사해서, 균열이 발생한 바위 속에 갇혀있던 천연가스가 바위 틈세로 모이면,
장비를 이용해 가스를 뽑아내는 수압파쇄법(hydraulic fracturing treatment)을 고안해내고,

지표에서 수직으로 시추해 들어가서 특정 깊이에서 진입 각도를 꺾어 가스층에 진입한 후,
저장층과 수평을 유지하며 파이프를 연장해 시추하는 수평정시추(horizontal/directional well drilling) 등이
상용화되면서, 2000년대 들어서면서 미국을 중심으로 셰일가스가 신에너지원으로 급부상하고 있고,

그 결과, 세계에너지기구(IEA)에서는 셰일가스 개발로 가스의 황금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하는가 하면,
최대의 천연가스 혁명이 발생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기도 합니다~!


이러한 셰일가스를 채취하는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세계 최대의 에너지기업인 엑슨모빌(Exxon Mobil)과 프랑스의 토탈(Total)은
셰일가스 자산을 확보하기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에너지 기업들이 참여하면, 기술혁신 속도가 빨라지면서,
셰일가스을 생산해내는 비용이 빠른 속도로 하락할 가능성이 큰 만큼,
에너지 시장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셰일가스로 인해서 나타날 수 있는 변화는,
새로운 에너지원의 창출로 에너지 자원의 무기화(!)가 부분적으로 약화될 것으로 보이며,

천연가스 가격의 하향안정화 도 나타날 것으로 보이는데,
앞으로 셰일가스가 세계 에너지 판도에 어떤 영향을 주게될지,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인 것 같고,


셰일가스가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면,
하향화되는 천연가스로 국외에서 보다 저렴한 가격에 천연가스를 수입할 수 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에너지수급 및 발전계획에서 가스 비중이 증대되는 모습이 나타날 수 도 있습니다.

또, 기존의 중동, 동남아 등으로 한정된 가스 도입선을 북미 등으로도 다변화되면서,
구매협상력(Bargaining Power)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고,

셰일가스 개발이 확대됨에 따라서 시추용 파이프 등 철강제품과 가스압축기, 굴착기, LNG 수송선 등
철강, 기계, 조선 산업의 수출 증대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관련주에도 영향을 미치며,
셰일가스는 우리나라에게도 새로운 경제적 기회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다만, 미국의 석유화학기업들은 셰일가스의 부산물인 에탄(Ethane)를 주원료로 사용해
상대적으로 생산원가가 하락하며 경쟁력이 상승할 수 도 있지만,

우리나라 석유화학기업들은 석유의 부산물인 납사(Naphtha)를 주원료로 사용해서
상대적으로 유가가 높아질 경우, 경쟁력의 하락이 나타날 수 도 있기에 주의할 대목인 것 같습니다.


여전히 남아있는 셰일가스의 단점ㆍ문제점을 살펴보면,
알서 설명한 것처럼, 셰일가스를 채취할 때에는 일부 화학물질을 사용해야하고,
사용하는 화학물질이 지하수에 스며들어 식수의 오염을 가져올 수 도 있고,

일반적인 천연가스보다 메탄이나 이산화탄소가 많이 발생해서
지금도 심각한 지구온난화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양상입니다.


또, 아직은 셰일가스를 생산해내는 원가의 경제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미국 외에는 적극적으로 셰일가스 개발에 나서는 국가가 적지만,

점차 부존량이 줄어드는 에너지양과 유가가 계속해서 상승하며 가속화되고,
셰일가스를 생산하는 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으로 셰일가스 생산비가 줄어들 경우,
셰일가스가 더욱 부각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셰일가스는 환경문제에 민감한 유럽보다는
새로운 대안에너지를 찾고있는 미국을 중심으로 더욱 부각되고 있는데,

유럽 역시, 러시아로부터의 천연가스 의존도를 줄이기위한 전략을 고심중이고,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전략적인 필요성을 가지고 셰일가스에 접근할 가능성이 큰 만큼,
앞으로 셰일가스를 둘러싼 각국의 전략 변화를 관심있게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http://politicstory.tistory.com/1233

사람들이 동서양 비교에 난리치는 이유

사실 이건 일부 사람들이 아니라 한국인 전체가 그렇다고 보면 됨. 그나마 이공계 애들은 안 그렇다고 보면 되고.

한국인은 동서양 비교를 하면 항상 이 관점에서 접근을 함.

"반드시 동양과 서양은 대등해야 한다. 그것이 인종평등을 입증하는 길이다"

즉 결론을 미리 내려놓고 접근을 함. 그리고 그 결론에는 인종은 평등해야 한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동양인이 우월해야 한다는 지극히 자기중심적이고 감정적인 배경이 자리잡고 있음.

즉, 감정이 이성을 지배하고 있음. 그래서 객관적으로 대상을 바라보지 못함.

과거 동양철학자들이 아주 쉽게 범했던 실수임.

도덕에 어긋나는 주장은 논리적으로 결함이 없어도 틀린 것으로 간주하는 것 말이지.
(명가, 묵가 같은 논리 중시의 제자백가들조차 이 성향에서 벗어나질 못함. 때문에 서양에서 탄생한 형식논리학이 동아시아에선 탄생하질 못했지)

반면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은 자신들이 궤변이라는 걸 인식하면서도 - 즉 현실과 틀리다는 걸 알면서도 - 그것이 논리상 틀림이 없어 보이면 그걸 고수하는 입장을 보였지. 대표적인 예가 제논의 역설이고.
(아킬레스가 아무리 빨리 달려도 거북이는 항상 조금씩 앞으로 나가니 못 따라잡는다는 그 얘기)

한마디로 인간이 눈으로 보고 감정으로 느끼는 현실세계를 초월하는, 절대불변의 진리를 추구했단 얘기.

그래서 그것이 현실과 일치하지 않아도 논리상 박살나지 않으면 고수하는 태도를 보였지.

이런 동서양의 차이가 오늘날의 서세동점 현상을 만들었다.

21세기 한국인들은 여전히 감정에 어긋나는 주장은 논리상 헛점이 없어도 - 즉 반론하지 못해도 - 무조건 욕을 하기 바쁘지. 

그래서 상대방의 주장에 반발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신의 주장마저도 직진하지 못하고 우회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런 비직선적이고 우회적인 사고방식 때문에 논리가 발전할 수가 없다.
논리라는 것이 서로 부딪히고 충돌하면서 극복하기 위해 발전하는 것인데 감정 때문에 돌아가고 비논리적인 것도 수용하니 논리라는게 있을 수가 없는 거지.

중국의 제자백가들이 저지른 실수를 지금도 여전히 반복하고 있는 거. 

말이 나와서 말인데 만약 서양에서 백인들이 열등하다는 과학적 증거가 나오면 걔네들 의외로 쉽게 인정할 수도 있음. 애초에 논리를 감정보다 더 중요시 여기니까 이게 가능한것임. 실제로 동양뽕들이 자주 인용하는 인종별 IQ 자료나 필립 러쉬턴 같은 사이비 학자의 자료들도 다 서양의 연구결과인데 만약 동양인이 특정 지표상 열등하다는 연구결과가 동양에서 나왔다면 제대로 논문이라도 발표 될 수 있었을지 의심스럽다.

그만큼 동양은 이성과 감정을 분간하지 못한다. 예전부터 그랬고 지금 현재도 그렇다. 

이러니 우리가 서양처럼 자기가 하고 싶은 공부를 하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고 해서
서양처럼 창조적 천재를 탄생시키고 새로운 걸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는 거다.
창조라는 것은 논리라는 지극히 비인간적이고 기계적이며 객관적인 관점에서 탄생할 수 있는 것이니까 말이지.

동양인이 우물 안 개구리라면 서양인은 이를 탈피하려 끊임없이 노력했던, 즉 인간이길 거부하고 끊임없이 신의 영역에 다가가려 했던 자들이었던 거지.

끝.


http://attic101.blogspot.com/2014/12/blog-post_52.html

그리스문명이 이집트문명보다 우월한 이유




사유와 사유의 교류, 서양철학을 낳다

http://shindonga.donga.com/docs/magazine/shin/2013/01/21/201301210500038/201301210500038_1.html

탈레스(기원전 625~545년), 아낙시만드로스(기원전 610~540년)와 같은 최초의 서양철학자가 마주한 밀레투스의 풍요는 여가의 즐거움과 지적 탐구를 위한 자극을 줬다. 플라톤(기원전 427~347년)과 아리스토텔레스(기원전 384~322년)가 말했듯 철학은 호기심 또는 경외심에서 생겨난다. 최초의 서양철학자들은 한편으로는 실용적인 사람들로서 정치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기술 발전에 큰 관심을 가졌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호기심 때문에 철학을 했다.

이들과 대조적으로 수천 년 전의 이집트인은 더 나은 삶을 위한 실용적 기술을 개발했으나 철학을 탄생시키지는 못했다. 진리와 지식에 대한 사랑을 갖추지 못했던 탓이다. 실용성만 강조하는 사회에서는 철학이 탄생하지 못한다. 철학은 직접적 경험 세계로부터 벗어날 것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생각의 자유 막은 이집트

이집트인과 바빌로니아인은 지식 그 자체에는 관심이 없었고 실용적 목적에 도움이 되는 기술에만 관심을 가졌다. 헤로도투스에 따르면 이집트는 개인이 소유한 땅의 직사각형 면적에 따라 세금을 부과했다. 나일 강의 범람으로 땅의 면적이 줄어들면 땅 소유주의 요청에 따라 왕의 측량사들이 와서 줄어든 땅의 면적을 재고서는 세액을 조정했다. 헤로도투스는 이집트에서 이런 문제가 기하학의 발전을 자극했다고 설명했다. 이집트의 기하학은 토지 측량이나 피라미드 건설에 필요한 실용적 지식에 불과했다.

요컨대 이집트와 바빌로니아는 기술에 만족했을 뿐 왜 그런 현상이 발생하는지에 대해선 궁구하지 않았다. 그리스인은 이들과 달랐다. 그들은 원인을 물었으며 원인에 대한 관심은 일반화에 대한 요구로 이어졌다. 이집트인이나 바빌로니아인은 불이 벽돌을 딱딱하게 만들고, 집을 따뜻하게 하며, 광석에서 금속을 분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으나 ‘불의 본성은 도대체 무엇인가’ 다시 말해 ‘불의 고유한 특성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제기하지 못했다.

예컨대 바빌로니아인은 두 숫자를 곱한 값과 두 숫자를 더하거나 뺀 값을 제시하고서는 원래의 두 숫자를 구하라는 문제를 풀 수는 있었지만 계산할 때 필요한 수식을 일반화하려고 시도하지 않았다. 이집트인은 기하학을 직사각형 형태의 개인 농장과 관련지어 생각했으나 그리스인은 어디에서든 동일한 특성을 갖는 직사각형의 본질을 궁리했다. 그리스인에게만 형상이 감각에서 개념으로 나아간 것이다.

========================================================================


중동, 북아프리카, 인도 코카소이드가 유럽 코카소이드한테 뒤지게 된 이유는 동양이 서양한테 뒤져치게 된 이유와 비슷하다.

한마디로 ‘과학적 사고’와 ‘연역적인 논리력’의 부재.

고대 이집트나 바빌로니아는 기술적으로는 유럽보다 앞서 있었지만 학술적으로는 그 어떤 진전도 이루지 못하였음.

감각적이고 경험적인 차원에서 벗어나 과학적이고 논리적으로 세상의 작동원리를 규명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다는 소리.

예를 들어 돌맹이 하나와 하나가 더해지면 두개의 돌맹이를 이루게 된다는 ‘경험적인’ 사실은 세살짜리 아기도 직감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하지만 1+1=2 이라는 추상적이면서 보편적으로 항상 성립하는 공식을 세우고 이를 ‘증명’까지 해내는 일은 절대 쉬운일이 아니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동시대 다른 문명권 사람들과 달리 바로 이런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사고에 능하였다.

우리가 수학, 과학, 철학, 의학, 형식논리학등 대다수 기초학문들의 발상지를 고대 그리스로 보는 이유는 바로 이때문이다.

결국 ‘지식의 깊이’ 에 있어서 유럽백인들이 고대시대부터 기타 코카소이드나 몽골로이드, 니그로이드 인종보다 한참 앞서 있었다는건 전혀 의심할 여지가 없는 역사적 진실이다.

물론 그것이 항상 실용적이고 경제적인 우위로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지(知)적인 면에선 유럽이 기타문명보다 훨씬 더 발전해 있었고 이런 지적우위가 르네상스와 과학혁명, 산업혁명, 종교개혁, 계몽주의 운동 같은 일련의 혁신들로 이어지면서 지금의 서양을 존립할수 있게 해준 탄탄한 토대와 자양분이 되었다고 봐야 할것이다.


http://attic101.blogspot.com/2014/12/blog-post_93.html

그리스 문명이 이집트 문명보다 우월하다

탈레스 이전의 수학(이집트, 메소포타미아, 그리스)

                                                                             발표자 : 김세영(교육학과)
          ․원시시대의 수학 - 농업에 관련된 세법, 기수법, 승법 발달
          ․원시적 방법 → 산술, 대수학, 기하학

이집트의 수학

1. 발달 배경
  이집트의 나일강은 정기적으로 범람하므로 ① 홍수가 시작될 시기를 정확하게 알아 낼 필요가 있었다. 한번 범람을 하게 되면 이집트 전체가 물바다가 되기 때문에 이 범람을 농사에 이용하기 위해서는 아주 치밀한 준비를 해야 했고, 따라서 미리 홍수가 질 때를 알고 있어야만 했던 것이다. 그리고 ② 홍수가 일단 지나간 다음에는 농경지를 다시 정하는 문제가 있었고, ③ 나일강을 다스리기 위한 여러 가지 토목 사업, 즉 운하를 파고 수문(水門)을 만들고 둑을 쌓는 등등의 일이 필요했다.

2. 기원과 연대
  일반적으로 세평과는 달리 고대 이집트의 수학은 결코 바빌로니아 수학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그 이유는 바빌로니아의 보다 진보된 경제적 발전에 기인한 것이다. 또 바빌로니아는 지정학적으로 많은 대상(隊商)들이 다니는 길목에 위치했지만 이집트는 반고립적인 위치에 있었다. 비교적 평화로운 나일 강은 흐름이 자주 바뀌는 티그리스 강이나 유프라테스 강과는 달리 광대한 토목공사나 관리상의 노력이 거의 필요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단히 많은 바빌로니아의 수학판이 최근까지 해독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집트가 고대의 역사적 조사에 있어서 오랜 동안 가장 풍요로운 지역이 되어 왔다. 그것은 이집트인이 죽음을 경외하였고 또 그 지역이 매우 건조한 기후이었기 때문이다. 전자의 이유가 그들로 하여금 오랫동안 보존될 수 있는 무덤과 화려하게 조각된 벽으로 이루어진 사원들을 짓게 했고 후자의 이유가 많은 파피루스와 그 밖의 물건을 썩지 않게 보존하도록 했다. .

3. 산술과 대수
  모스크바 파피루스와 린드 파피루스에 있는 110개의 문제는 모두가 수치 계산인데 대부분 매우 간단한 것이다. 비록 대부분의 문제가 실용적인 기원을 갖고 있긴 하지만 이론적 성질을 띠고 있는 경우도 몇 가지 있다. 곱셈의 한 예로서 26과 33을 곱해 보자. 26=16+8+2이므로 33의 배수를 더하면 된다. 그것은 다음과 같이 전개된다.
                1    33
               *2    66
                4   132
               *8   264
              *16   528
                    858
 별표를 달아서 표시한 33의 배수를 더하면 858이라는 답을 준다.
이제 753을 26으로 나누어 보자. 우선 배가를 계속해서 피제수 753을 초과하게 되는 바로 앞까지 제수 26을 계속적으로 배가해 간다. 그 과정은 다음과 같다.
                   1    26
                   2    52
                  *4   104
                  *8   208
                 *16   416
                  28
        한편   753= 416+337
                       = 416+208+104+25
이므로 위의 열에서 별표시가 붙은 항을 주시하면 몫이 16+8+4=28이고 나머지가 25임을 알 수 있다.
곱셈과 나눗셈의 이 이집트 방식은 곱셈표를 배워야 할 필요를 없애줄 뿐만 아니라 수판에서도 매우 편리했으므로 수판이 이용되는 기간에는 물론이고 그 외의 기간에서도 계속해서 이 방법이 이용되었음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직각을 만드는 아이디어는 3-4-5 (신비한 숫자, 거룩한 쌍)로 이것은 논증이 필요없는 것으로 여겼다.
린드 파피루스와 모스크바 파피루스에 있는 110개의 문제는 실용적인 기원을 보여 주고 있는데, 이를테면 빵과 맥주의 농도라든가 가축들의 먹이 혼합, 곡식의 저장과 같은 문제에 관한 것이었다. 이 중 많은 것이 간단한 1차 방정식에 관한 문제인데 그것을 일반적으로 나중에 유럽에서 임시위치법(臨時位置法, rule of false position)으로 알려진 방법에 의하여 풀렸다.

4.  기하학
  모스크바 파피루스와 린드 파피루스에 있는 110개의 문제 중에 26개가 기하학에 관한 문제이다. 이 문제는 땅의 면적과 곡물창고의 크기를 계산하는 데 필요한 측량 공식으로부터 유래되었다. 원의 면적은 직경의 8/9의 제곱과 같다고 했고 직원기둥의 부피는 밑면의 면적과 높이의 곱으로 구했다.
  최근의 조사에 의하면 고대 이집트인들은 임의의 삼각형의 면적은 밑변과 높이의 곱의 반이라는 것을 알았던 것처럼 보인다. 모스크바 파피루스에는 정사각 피라미드의 절두체의 부피에 대한 정확한 공식의 한 수치 예가 나오는데 이는 매우 놀라운 일이다.
  고대 오리엔트의 수학에서는 이 공식에 대한 어떤 확실한 예도 찾아볼 수 없으며 몇 가지 추측만으로 그 공식이 어떻게 발명되었는가를 설명할 수 있을 뿐이다. 벨(E.T. Bell)이 이 초기의 이집트의 예를 비유하여 "가장 거대한 이집트의 피라미드"라고 적절하게 표현했다.


메소포타미아(바빌로니아)의 수학

1. 기원
오래된 점토판조차도 상당히 높은 수준의 계산술을 보여주고 있고 또 60진법 위치 체계가 이미 오래 전에 만들어졌음을 분명하게 해 준다. 이 초기 기간 중의 많은 판을 보면 그 원문의 내용이 농지 매매를 다루고 있고, 또 이러한 거래에 기초한 산술계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 어떤 판은 고대 수메르인들이 여러 가지 종류의 계약, 화폐, 영수증, 약속어음, 회계, 이익, 저당, 판매, 보증 등에 매우 익숙해 있었음을 보여준다. 또 상업을 하는 회사가 있었다고 기록한 판도 있고 무게나 크기의 체계를 다룬 것도 있다. 바빌로니아인들이 사용한 기간 중의 많은 판을 보면 그 원문의 내용이 농지 매매를 다루고 있고, 또 이러한 거래에 기초한 산술계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 어떤 판은 고대 수메르인들이 여러 가지 종류의 계약, 화폐, 영수증, 약속어음, 회계, 이익, 저당, 판매, 보증 등에 매우 익숙해 있었음을 보여준다. 또 상업을 하는 회사가 있었다고 기록한 판도 있고 무게나 크기의 체계를 다룬 것도 있다. 바빌로니아인들이 사용한 기간 중의 많은 판을 보면 그 원문의 내용이 농지 매매를 다루고 있고, 또 이러한 거래에 기초한 산술계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 점토판의 수학 원문을 보면 기원전 2100년경의 최후의 수메르인 시대로 연대가 추정되는 것이 있고, 그 다음 시대로는 기원전 1600년까지 이어지는 최초의 바빌로니아 왕조인 함무라비 왕 시대의 것이 대단히 많고, 그 다음에는 기원전 600년경부터 300년까지 이어지는 느부갓네살(Nebuchadnezzar)의 신바빌로니아 제국시대의 것이 있으며, 그 다음에는 페르시아와 세레우시단(Seleucidan) 시대의 것도 이어진다.

2. 상업과 농업수학
  가장 오래된 점토판조차도 상당히 높은 수준의 계산술을 보여주고 있고 또 60진법 위치 체계가 이미 오래 전에 만들어졌음을 분명하게 해 준다. 이 초기 기간 중의 많은 판을 보면 그 원문의 내용이 농지 매매를 다루고 있고, 또 이러한 거래에 기초한 산술계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 어떤 판은 고대 수메르인들이 여러 가지 종류의 계약, 화폐, 영수증, 약속어음, 회계, 이익, 저당, 판매, 보증 등에 매우 익숙해 있었음을 보여준다. 또 상업을 하는 회사가 있었다고 기록한 판도 있고 무게나 크기의 체계를 다룬 것도 있다. 바빌로니아인들이 사용한 달력은 아주 초기에 만들어졌다는 증거가 있는데 그것은 그들의 일 년이 춘분에서 시작했다는 점이고 또 첫 달이 황소자리별을 따서 이름이 붙여졌다는 사실이다. 기원전 4700년 경의 춘분에 태양이 황소자리별에 있었으므로 바빌로니아인들이 이미 기원전 4000~5000년 경전부터 약간의 산술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할 수 있다.

3. 산술
고대 메소포타미아 인들은 쐐기문자라는 독특한 모양의 문자를 사용하였으며, 진흙판에 문자를 새겨 태양열이나 가마솥을 구웠다. 이 진흙판으로 만든 문서는 이집트의 파피루스보다도 시간의 경과에 의한 파손이 적었다.
메소포타미아 인들은 수를 나타내는 데 두 개의 쐐기문자, 즉 1을 나타내는▼과 10을 나타내는◀을 결합시켜서 이용하였으며 기본적으로 60진법을 사용하였다. 이 경우 2와 61처럼 같은 모양을 갖는 경우가 생기는데 두 문자 사이의 간격을 띄어 61을 표시하였다.(즉 2는 ▼▼, 61은 ▼  ▼로 나타냈다.)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기수법은 60진법으로 10진법과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위치적 기수법이었다는 점에서 10진법과 똑같다. 예를 들어,▼▼   ▼▼   ▼▼ 은  2× + 2× + 2× 1 즉, 현재의 아라비아식 10진법으로는 7322 = 7× + 3× + 2×10 + 2× 1로 나타내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분수는 주로 천문학자들을 의해서 다루어졌으며 정수를 나타낼 때와 마찬가지로 60진법에 의한 위치적 기수법을 사용하였다. 예를 들어, 이므로 은  22  30 (◀◀▼▼   ◀◀◀)과 같이 나타냈다.
분수를 사용하는 데 있어서 메소포타미아 인들이 사용한 방식이 이집트인들이 사용한 방식보다 훨씬 실용적이었다.
 
4. 기하학
바빌로니아의 기하학은 거의 실제 측량과 관계된 것이다. 많은 구체적인 예로 미루어 보아 기원전 2000년부터 기원전 1600년까지의 바빌로니아인들이 직사각형의 면적,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의 면적(아마 일반 삼각형의 면적까지 포함한 것 같음). 특별히 평행인 변과 수직인 사다리꼴의 면적, 직평행 6면체의 부피, 더욱 일반적으로 특별한 사다리꼴 밑면을 갖는 직각기둥의 부피에 대한 일반적인 법칙을 알고 있었음에 틀림없다.
또 원주는 직경의 세 배로 했고 원의 면적은 원주의 제곱의 1/12로 했는데 이는 π=3으로 생각하면 정확한 공식이 되는 것이다. 오늘날 원주를 360등분하는 것도 틀림없이 고대 바빌로니아인들의 업적인 것 같다.
메소포타미아에서는 원의 넓이를 보통3(r은 반지름)으로 나타내었다. 즉 π=3으로 계산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1936년에 발굴된 진흙판에는 정육각형의 둘레와 그 외접원 원주 사이의 비를 다르게 계산하고 있는 것을 보면 메소포타미아의 수학자들이 π의 값으로 3.125를 사용하였다고 추측할 만한 기록이 있다.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의 수학적 성과가 서로 독립적으로 이루어진 것이었는지 아닌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메소포타미아 인들이 기하학으로부터 대수학에 걸쳐 훨씬 광범위한 영역을 다루었다는 것은 확실하다. 피타고라스의 정리만 하더라도 이집트의 문헌에는 나와 있지 않지만 메소포타미아의 진흙판에는 자주 등장한다. 그러나 메소포타미아 수학의 성과를 너무 과대평가해서는 안 된다. 그들의 수학이 수치계산이나 대수적 기술면에서 르네상스 초기의 수학과 비슷한 내용을 적지 않게 지녔으며, 또 추상적인 관심을 보인 것은 사실이라 하더라도, 한 마디로 말해 초보적인 단계에 머물러있었다.
 
4. 대수
  기원전 2000년까지 바빌로니아 산술은 잘 개발된 산문 형식의 대수로 발전하였는데 당시에 벌써 2차 방정식이 풀렸을 뿐만 아니라 3차 방정식과 4차 방정식까지 논의되었다. 고대 바빌로니아인들은 지칠 줄 모르는 표 제작자였으며 고등 기술을 가진 계산가였고 분명히 기하학보다는 대수에 더 강했다고 결론 내릴 수 있다.

5. 플림프톤 322
지금까지 분석된 바빌로니아 수학판 중에서 가장 놀랄만한 것은 '플림프톤 322'(Plimlton 322)로 알려진 것이다. 이 이름은 그것이 컬럼비아 대학의 플림프톤 소장품의 목록번호 322라는 데서 붙여진 것이다.
기원전 1900년에서 기원 전 1600년 사이로 연대가 추정되는 바빌로니아 고어체로 쓰여져 있는데 그것은 1945년에 처음으로 노이게바우어와 사크스(Sachs)에 의해 분석되었다. 직각삼각형의 변의 크기가 될 수 있는 3-4-5와 같은 세 개의 양의 정수의 집합을 피타고라스 3쌍(primitive Pythagorean triple)이라고 한다. 원시피타고라스-3쌍(3쌍이 1외에는 어떤 공통 인수도 갖지 않을 때)이 15개중 13개가 적혀있다. 플림프톤 322에 대한 분석은 바빌로니아 수학판이 대단히 주의 깊게 관찰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 주고 있다. 이전에는 그러한 판이 단순히 상업적 목적이나 기록으로 간단히 처리되어 왔다.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의 수학적 성과가 서로 독립적으로 이루어진 것이었는지 아닌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메소포타미아 인들이 기하학으로부터 대수학에 걸쳐 훨씬 광범위한 영역을 다루었다는 것은 확실하다. 피타고라스의 정리만 하더라도 이집트의 문헌에는 나와 있지 않지만 메소포타미아의 진흙판에는 자주 등장한다. 그러나 메소포타미아 수학의 성과를 너무 과대평가해서는 안 된다. 그들의 수학이 수치계산이나 대수적 기술면에서 르네상스 초기의 수학과 비슷한 내용을 적지 않게 지녔으며, 또 추상적인 관심을 보인 것은 사실이라 하더라도, 한 마디로 말해 초보적인 단계에 머물러있었다.


 그리스 시대의 수학
 
그리스 이전의 문명 사회, 즉 이집트라든지 바빌로니아에서 기하학을 공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그 지식을 실제 생활에 응용하는 데 있었다.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는 속담처럼, 토지 측량과 토목 공사 등 절실한 현실 문제의 해결에 기하학은 꼭 필요한 수단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임시방편으로 그때 그때의 문제들만을 다루었기 때문에 그들의 '생활 수학'은 더 이상 발전되지 못하고 말았다. 이에 비해 플라톤 철학으로 대표되는 그리스적 사고의 산물인 수학은 이것과는 성격이 크게 달랐다. 수학은 오직 진리에만 충실했기 때문에 그 수명도 길게 이어져 오늘날 다시 부활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사실은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교훈을 던져 준다. 학문이란 너무 현실에만 집착하게 되면 그 생명이 그리 길지 못하다는 사실이다. 당시 그리스에서는 일상적인 일들은 모두 노예에게 맡겨 버리고 귀족들은 초현실적인 관념의 세계에만 몸담고 있었는데, 그들의 사치스러운 명상 속에서 얻은 지식이 아이로니컬하게도 인류역사적으로는 더욱 소중한 유산이 된 것이다. 그렇지만 현실을 너무나 외면한 나머지 마침내는 괴상한 철학(궤변* 철학)으로 전락해 버리기도 했다.
어쨌든 감각을 떠나서 오로지 이성에게만 호소할 때 비로소 이데아의 세계를 문제삼을 수 있고, 이 이성은 수학적인 방법에 의해서 다듬어진다고 보았던 것이다. 따라서 수학은 단순히 기술적인 문제를 위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모든 학문에 접근하기 위한 기본적인 소양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계산술은 하찮은 기술이라 하여 고상한 수학과 엄격히 구별되었으며, 그 천한 일은 노예들의 몫이었다. 그런 이유로 유클리드의 《원론》에서는 계산에 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없다.
그리스 학문 일반의 특징이기도 하지만, 그리스 수학의 특징은 수학자들이라고 해서 오늘날처럼 수학 전문가를 뜻하는 것은 아니었다는 점이다. 수학자는 모두 동시에 철학자이기도 했다. '수학을 모르는 자는 철학을 하지 못한다'라든지, '신은 수학적(=기하학적)으로 사고한다'라는 신념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것이다. 즉, 수학은 그들의 이성적 사고인 로고스, 바로 그것이었다. 그런데 인간의 사고를 이성적인 것으로 가다듬기 위해서는 논리적으로 따질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논리적인 수학, 그것은 계산술이 아니라 기하학이다. 따라서 그리스의 수학을 대표하는 것은 당연히 기하학이었던 것이다.
그리스의 미술, 건축, 음악 그리고 심지어는 우주관까지도 모두 기하학적인 조화와 균형을 바탕으로 삼고 있다. 이처럼 기하학의 정신은 비단 철학뿐만 아니라 그리스 인의 온갖 사고를 지배하고 있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리스의 수학을 빛낸 사람들에는 탈레스와 피타고라스 등이 있다.
 
<참고자료>

수학의 천재들, 오승재, 경문사, 서울, 1995. 
수학의 역사․상, 칼 B. 보이어 유타 C. 메르츠바흐 , 경문사, 서울, 2000
http://211.40.179.13/book_file/ke10/ke010-031.htm
http://bald.nalove.cc/math/history/egypt.htm
http://210.217.239.15/~sw44/14.%20메소포타미아의%20수학.htm
http://www.bless.pe.kr/~stone/math_w/m-1.htm
http://mathstart.org/che_02/history/his_03.htm